2019.04.25 (목)

  • 흐림동두천 14.8℃
  • 흐림강릉 13.8℃
  • 흐림서울 15.8℃
  • 박무대전 17.1℃
  • 흐림대구 15.7℃
  • 흐림울산 15.0℃
  • 박무광주 16.1℃
  • 부산 13.9℃
  • 흐림고창 14.4℃
  • 박무제주 15.6℃
  • 흐림강화 16.8℃
  • 흐림보은 15.5℃
  • 흐림금산 16.0℃
  • 흐림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코트라 “2분기 수출, 1분기보다 개선될 것”

코트라 “2분기 수출, 1분기보다 개선될 것”

수출선행지수 53.6으로 2019년 1분기 대비 1.5p 증가

(서울 뉴스드림=박지환 기자) KOTRA(사장 권평오)는 1일 ‘2019년 2분기 수출선행지수’가 전분기 대비 1.5p 증가한 53.6으로 나타나 2분기 우리 수출이 다소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2분기는 CIS와 아대양주 지역의 지수가 큰 폭으로 증가하여 전체적으로 종합지수 상승을 이끌어 냈다. 한국제품을 수입하는 해외 바이어, 주재상사들의 주문 동향을 토대로 수출경기를 예측하는 지수로, 해외 관점에서 보는 우리나라의 유일한 수출전망 지표이다. 수출선행지수가 50 이상이면 해외 수요측면에서 前분기 대비 수출호조, 50 미만이면 수출부진을 의미한다. 이번 지수는 KOTRA가 2019년 2월 26일부터 3월 15일까지 전 세계 해외바이어 및 주재상사 2,245명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바탕을 둔 것이다. 지역별로는 중남미, 중동아, 일본을 제외한 모든 지역의 지수가 기준치를 상회했다. 특히, 기준치를 하회하던 중국 지역 선행지수가 상승세(1Q 49.2→2Q 54.1)로 전환했으며, CIS(73.1)와 아대양주(59.0)는 각각 18.3p, 5.0p 증가하여 수출 확대가 예상된다. 북미(53.9)는 기준치를 상회하나 전분기보다 7.2p 감소해 수출 증가세가 둔화될 전망이다. 반면, 중동아(36.9) 지역은 4분기 연속 기준치를 하회하고 있어 수출 부진이 계속될 전망이며, 일본(41.2), 중남미(36.5) 지역은 전분기보다 각각 8.2p, 14.4p 하락해 수출 악화가 예상된다. 품목별로는 가전·철강·컴퓨터·자동차부품·자동차의 수출 호조가 예상되고, 무선통신기기·식품류·평판디스플레이·기타(화장품 등) 품목 또한 기준치를 상회하고 있어 수출 전망이 밝은 편이다. 하지만, 석유화학·섬유류·일반기계는 기준치 하회로 전환해 수출 여건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되며, 석유제품·반도체의 수출 부진도 지속될 전망이다. 수입국경기지수(48.3, -3.9p)는 중국·북미·일본의 성장 동력이 약화될 것으로 전망되며, CIS·중동아·중남미 지역은 기준치를 하회하나 2분기 연속 증가 추세로 성장 모멘텀이 기대된다. 아대양주 지역은 전분기 대비 1.5p 상승하며 경기호조가 예상된다. 한국 제품의 품질경쟁력지수(55.5, +0.5p)는 일본을 제외한 모든 지역이 기준치를 상회하고 있어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반면, 가격경쟁력지수는 전분기와 동일한 48.3으로 12분기 연속 기준치를 하회하고 있다. 김상묵 KOTRA 경제통상협력본부장은 “최근 브렉시트, 미중 무역분쟁 등 글로벌 불확실성 지속 및 반도체 단가하락 등 경기순환적 요인으로 수출환경이 악화되었으나, CIS 지역, 그리고 신남방국가가 포함된 아대양주 지역의 지수 상승은 고무적이다”며, “유망 지역 중심으로 수출역량 집중과 바이오·플랜트·농식품·문화콘텐츠 등 신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수출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Photo & People




배너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