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기자수첩] “뭣이 중헌디”

시장 근처 한 가게를 바라봅니다. 주인은 날이 덥고 다리도 아프지만 문을 닫을 수도 앉아 있을 수도 없습니다. 

쉬는 날 없이 하루 종일 가게에서 일하는 자영업자들이 참 많습니다. 근래 들어선 대기업 위주의 프랜차이즈 쏠림현상이 심화되고 서민 경제가 침체되면서 이들의 삶은 더 궁핍해졌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발표한 2013년 기준 자영업자 평균연봉은 2072만원. 월로 치면 172만6천원, 하루로 치면 5만6700원 입니다.

차 떼고 포 떼면 이마저도 가져가지 못하는 자영업자들이 수두룩합니다. 2015년 기준 임금근로자의 평균연봉은 3281만원으로 자영업자보단 좀 나은 수준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뽑은 시흥시 시의원들의 연봉은 얼마일까요. 아직도 시의원들이 월급 없는 봉사직으로 아는 시민들이 꽤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 2006년부턴 의원유급제가 시행돼 시민이 낸 세금으로 월급을 받아가며 일하고 있습니다. 

시의원들은 월정수당과 의정활동비를 합친 금액을 매월 지급받습니다. 의장과 부의장, 상임위 위원장의 경우엔 조금 더 받는다고 합니다.

2016년 기준 시의원 1인이 받는 기본 연봉은 4378만8천원. 그러니깐 월 364만9천원, 일로 치면 11만9967원을 받습니다. 시의원이 12명이니 이들에게 매년 약 5억2536만원의 세금이 지출되는 셈입니다.

관련해서 자료를 보니 지난 2008년부터 2014년까진 경기침체 등으로 의정비가 동결됐고 2015년부턴 계속 올랐습니다. 이번 7대 의회에 들어서선 의원들의 연봉이 계속 올랐단 얘깁니다. 

그런데 뜬금없이 월급 얘기를 하는 이유가 사실 여기에 있습니다. 지난 20일 열린 제237회 시흥시의회 임시회 도시환경위원회는 정족수 미달로 개최되지 못하고 자동산회 되었습니다. 

후반기 의장 선출에 불만을 품은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3명의 의원이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의장 선출을 둘러싸고 “야합을 했다”, “해당행위를 했다” 무성한 말들이 참 많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어쨌든 자신들의 자리싸움에서 비롯된 일들입니다. 

또 본인들이 드러낸 정치력의 결과물이기도 합니다. 이를 문제 삼아 의회에 출석하지 않는 것은 시민을 기만하는 행위입니다. 

의원들은 매일 의회에 출근 하진 않습니다. 의회에 정해진 회의 일정은 1년 365일 중 정례회 2회와 임시회 8회를 합쳐 총 90일 남짓입니다. 혹자는 의원들이 화가 나서 회의에 며칠 빠질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그러나 앞서 말했듯이 대부분의 서민들은 단돈 몇 푼을 벌기 위해 무더위와 싸워가며 쉬지도 못하고 일하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말합니다. 지난 선거 때 ‘오직 시민을 위해.’라고 했지 않았냐고. 돈 받은 만큼 일은 하냐고. 당선된 자기 지역구에 살기나 하냐고...

지난 선거 때의 모습을 지금도 생생히 기억합니다. 한 표 달라며 허리 굽혔던 그 낮았던 모습들은 다 어디 갔습니까. 그때가 진심이었다면 지금 이렇게 할 순 없습니다. 

시민 말고 도대체 무엇이 중요한 것인지 그날 자신들을 선출해줬던 시민들이 지금 묻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