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3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서울/인천/경기

서울, 담장 넘어 지역 협력하는 대학 적극 지원

시, 지역 활성화 위한 대학제안사업 13개소 선정

 

(서울 뉴스드림=홍성인 기자) 서울시가 '캠퍼스타운' 대학 제안사업 대상지 13개소(대학)를 첫 선정, 발표했다. 이들 대학에는 3년간 최대 6~30억 원이 투입된다.

 

최근 대학은 캠퍼스 담장을 넘어 지역과 협력하며 대학의 발전을 도모하려는 인식이 점차 커지고 있으며, 이러한 대학의 지역사회에의 기여를 지원함으로써 대학과 지역사회가 상생할 수 있도록 캠퍼스타운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캠퍼스타운’(청년특별시 창조경제 캠퍼스타운)은 대학의 인적·물적·지적 자원과 공공의 지원을 결합해 서울의 52개 대학가를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거점으로 바꾸는 신개념 도시재생모델로서, 서울시가 지난 6월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시가 2025년까지 마중물 사업 예산 1,520억 원을 투입한다.

 

캠퍼스타운은 프로그램형’(단위사업형, 50개소, 개소당 최대 6~30억 원)지역창조형’(종합형, 10개소, 개소당 최대 100억 원) 두 가지로 유형으로 추진되는데, 이번에 선정·발표한 13곳은 프로그램형 1단계 사업 대상지다.

 

프로그램형 사업은 청년창업 컨설팅, 지역공동체 강화, 보행환경 개선 같이 대학과 지역에 필요한 개별사업 단위로 추진된다. 지역사회를 위한 대학의 자발적인 참여가 핵심이다. 대학을 중심으로 자치구와 협업해 계획수립부터 시행까지 주도하고 시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정된 대학은 경희대(회기동 골목상권 활성화 프로젝트) 광운대(지역공존·공감 창조경제 캠퍼스타운 조성(SNK-VITAMIN센터) 동국대(남산골 창업·문화, 공생·공감·공유) 동양미래대(Re.Start Guro) 서울대(서울대 스타트업 캠퍼스 녹두.zip’) 서울여자간호대(지역밀착형 Well-aging프로젝트) 성공회대(“마을은 대학으로, 대학은 마을로구로마을 대학) 성균관대(성균관대 청년 창업, 문화예술 플랫폼 구축사업) 숙명여대(전통과 문화로 미래를 창조하는 서울시 캠퍼스타운 조성사업) 인덕대(청년창업거리 1·7·3 프로젝트) 케이씨대(강서구-KC대학 창의인재육성사업) 한성대(한성성곽 캠퍼스타운) 홍익대(상상력을 디자인하는 홍대 캠퍼스타운 조성사업) 등이다.

 

서울시는 지난 10월부터 11월까지 약 두 달에 걸쳐 총 30개 대학·자치구 공동제안사업이 들어왔으며, 제안자 상호평가전문가 사전검토전문가 심사 3단계에 걸친 꼼꼼한 심사와 충분한 논의를 거쳐 최종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특히 대학의 추진의지와 제안의 실현성에 무게를 두고 심사했다고 덧붙였다.

 

대상지들은 시의 예산지원, 대학이 보유한 공간과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해 대학과 지역에 필요한 프로젝트를 발굴·추진하게 된다.

 

예산 지원은 사업내용에 따라 연 2~10억 원 범위 내에서 차등 적용되며 사업 운영에 필요한 기반 마련, 창업역량 강화 및 지역협력을 위한 마중물 성격의 사업에 집중 투입된다.

 

이번에 대학들이 제안한 내용을 살펴보면 대학이 소유하고 있는 학교 밖 공간에 예비창업자에게 교육, 장비대여, 시제품 제작, 홍보·판매 등을 종합지원하는 공간 조성 대학의 디자인학과에서 지역상점의 브랜딩, 포장 등 디자인 지원 어르신 건강관리, 다문화 청소년 자립지원 등 지역 밀착형 프로그램 등 대학의 자원과 지역의 특성을 결합하는 다양한 사업모델이 제시됐다.

 

시는 1단계 13개소를 중심으로 성공모델을 다양하게 만들어 서울 소재 전체 대학으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 나머지 17개소에 대해서는 컨설팅단을 구성·운영하는 등 지속적인 관리체계를 마련해 2018년부터 2단계 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1단계 사업지는 내년 중 대학·자치구와 사업제안 분석 및 협의 조정 단계를 거쳐 실행계획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간다.

 

시는 사업 추진 전 과정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동시에 대학·자치구와의 정기적인 합동회의 개최, 자문단을 통한 컨설팅 등을 실시해 캠퍼스타운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역창조형캠퍼스타운은 1(창업육성)+4(주거안정화·문화특성화·상권활성화·지역협력) 핵심목표를 적용해 도시재생활성화사업으로 추진된다. 시는 내년 3개소 선정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10개소 이상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52개 대학 가운데 협력의지가 매우 높은 고려대를 중심으로 한 안암동 창업문화 캠퍼스타운을 우선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바 있다. 2020년까지 시가 약 100억 원을 투입하며, 지난 9월 창업·창작 거점공간인 파이빌(π-Ville)’ 조성을 완료한 바 있다.

 

김학진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캠퍼스타운 소규모 프로그램 사업을 통해 대학과 지역의 상생발전을 유도해 캠퍼스타운 사업의 성공적 기틀을 마련하고 이를 타 대학으로 확산시킬 계획이라며 대학의 동력이 교문 밖으로 확장, 지역과 연결되어 대학가가 일자리 중심의 창조가로 변화하고 졸업 후에도 인재가 머무르는 지역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