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서울/인천/경기

“고촌물류단지 종합교통대책 마련… 현대百, 상생합의 유지”

유영록 김포시장 의회에서 입장 밝혀
"장례식장 건축과정 공개로 불신해소"

  

(김포 뉴스드림=박도용 기자) 유영록 김포시장이 경인아라뱃길 고촌물류단지에 대한 종합교통대책 마련과 장기동패션아울렛 상권 보호를 위한 현대백화점의 상생합의 유지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시장은 21일 오전 열린 김포시의회 본회의에서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신축은 물론, 각종 사업장이 예측 된다""고촌물류단지 일대의 종합 교통대책 마련을 위한 연구 용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도 1회 추경을 통해 필요예산을 확보하여 현재 수준의 교통량을 산정하고, 향후 예정된 개발과 건축 계획을 감안한 잠재 교통수요를 판단하여 이에 상응하는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유 시장은 또 "시의회, 장기동아울렛 상인이 하나 되는 T/F팀을 구성했다""이를 통해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신축 건물에 장기동아울렛과의 동종 업종과 중저가아울렛 브랜드는 입점하지 않겠다는 상생협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유 시장은 "현대백화점 최고경영진과 만남의 자리를 마련하는 등 지속적인 대화를 추진하여 기존 상생합의서 작성 당시 약속된 내용들이 향후에도 계속 유지되도록 할 것"이라며 "상권이 유지될 수 있도록 현대백화점의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하는 등 장기동아울렛의 입장과 요구사항이 모두 반영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시장은 또 풍무동 장례식장 공사와 관련 "프리드라이프 측이 인터뷰에서 쉴낙원이라는 복합장례문화공간으로 조성한다는 발언으로 일부 주민들이 납골당, 화장장이 들어설 것이라고 오인했다""납골과 화장장을 하지 않겠다는 공증서를 사업자로부터 제출받았고, 시의 불허가 방침도 주민에게 공문으로 답변 드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 시장은 "주민들의 불신 해소를 위하여 건축과정을 공개 하도록 하겠다""이를 위하여 공사현장을 주민대표와 공동으로 정기적 점검을 실시하고 설계도서 열람, 공사추진 내용의 확인을 통하여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 시장은 김포공원묘지 이전과 관련 "풍무동 시민들의 숙원으로, 선출직 공직자들이 공약으로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지만 사설 법인이고 열악한 재정상황으로 이전에 대한 의지도 부족하여 이전 부지 확보와 이를 위한 구체적 방안 수립을 하지 못하고 있다""다각적인 검토를 통하여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방향으로 협의를 지속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김포공원묘지 일대 지구단위 개발계획 추진과 관련해서는 "지난 20106월 미개발 시가화용지에 대한 개발 유도방안을 제시하기 위하여 풍무동 김포공원묘지, 장릉공단, 천주교 묘지 일대의 309천제곱미터에 대하여 용역을 통해 지구단위계획 마스터플랜을 마련했으나 공원묘지 등 시설의 이전계획이 선행되어야 하는 문제와 장릉문화재 고도제한으로, 사업성 결여문제 등으로 현재까지 민간제안이 없는 상태"라며 "이전에 대한 가시적인 계획이 수립되어 주민제안이 있으면 시에서도 개발이 가능하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