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영장실질심사 결과는?

특검팀 ‘뇌물공여’ 등 혐의 주장
삼성측 ‘공갈·압박 피해자이다’

 

(서울 뉴스드림=홍성인 기자) ‘뇌물공여’ VS ‘공갈·압박 피해자

 

비선 실세최순실(61)씨에 대가성으로 금전 지원을 한 혐의로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구속영장이 16일 청구됐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 부회장을 상대로 뇌물공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국회에서의 위증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2일 이 부회장의 특검 소환 후 구속수사가 가시화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된 가운데 특검은 결국 뇌물공여 등의 혐의를 들어 구속영장을 청구하게 됐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의 구속이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할 때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기는 했으나 정의를 세우는 일이 더욱 중요하다고 판단해 영장청구를 결정했다.

 

특검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관련해 정부의 지원이 있었고, 이에 대한 대가로 최순실 측에 430억원대의 금전적 지원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청문회에서 관련 내용에 대해 거짓 증언을 한 것에 대해 위증죄도 포함시켰다.

 

당시 이 부회장은 당시 최씨의 존재를 몰랐고 대가를 바라고 지원한 것도 아니라고 말했었다.

 

하지만, 삼성 측은 이번 영장 청구에 관련해 이재용 부회장이 피해자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

 

박 대통령의 압박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법원의 영장실질심사에서 어떠한 결론이 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