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반기문 대선 출마 포기 선언

“구태의연한 이기적인 일부 정치인에 실망했다”

 

(서울 뉴스드림=홍성인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일 대선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태의연한 이기적인 태도의 일부 정치인에 실망했다. 이들과 함께 가는 것은 무의하다는 판단을 했다”며 “이런 상황에 비추어 저는 제가 주도하여 정치교체를 이루고 국가통합을 이루려했던 순수한 뜻을 접겠다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번 결정에 의해 자신에게 지지를 보내준 사람들의 실망이 클 것을 생각하며 “(지지자들이) 혹독한 질책을 하고 싶을 것이다. 다른 한편, 제가 이러한 결정을 양해해 달라”며 “실망해 드린 것에 대해 죄송하다. 질책 달게 받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은 나 아니면 안된다는 이러한 독존 태도를 버려야한다. 우리 후세에 물려주기 위해서는 자기가 할 수 있는 일들을 묵묵히 해나가야 한다”고 지적하며 “저도 10년간 걸친 사무총장으로서의 경험과 국제적 자산을 바탕으로 나라의 위기를 해결하고 대한민국 밝은 미래를 위해 어떤 방법으로든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사무총장을 마무리 한 후 대선 출마를 생각하게 된 배경에 대해 “전세계 돌면서 성공하고 실패하는 나라의 지도자를 보면서 미력이나마 몸을 던지겠다는 일념으로 정치 투신을 심각히 고려해왔다”며 “그리하여 갈갈이 찢어진 국론을 모아 국민대통합 이루고 분권 혁신 정치 이루려는 포부를 말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제 몸과 마음을 바친 3주간의 짧은 시간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순수한 애국심은 인격살해, 가짜 뉴스로 인해 정치 교체 명분은 실종됐다”며 “오히려 저 개인과 가족, 그리고 제가 10년을 봉직했던 유엔 명예에 큰 상처를 남김으로써 결국 국민들에게 큰 누를 끼쳤다. 일부 정치인들의 구태의연한 이기주의적 태도 실망했다. 이들과 함께 길을 가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판단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