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13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복면 쓴 ‘화랑(花郞)’ 무슨 일이길래?

박서준 박형식, 어둠 속 복면 쓴 화랑 포착

 

(서울 뉴스드림=안혜경 기자) 화랑들이 복면을 쓴다.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花郞)’(연출 윤성식/극본 박은영/제작 화랑문화산업전문회사, 오보이 프로젝트)이 절정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다양한 사건과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성장한 청춘들이, 어떻게 신국의 화랑으로 우뚝 설 것인지 ‘화랑’의 남은 4회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13일 ‘화랑’ 제작진은 17회 본방송을 앞두고, 사뭇 비장한 화랑들의 모습을 공개하며 열혈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사진에는 선우(박서준 분), 삼맥종(박형식 분), 수호(최민호 분), 여울(조윤우 분) 등 네 명의 화랑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들은 어둠이 짙게 깔린 밤, 검은 복면으로 얼굴의 절반을 가린 채 어딘가에 잠입한 것으로 보인다. 사람들 눈에 띌까 은폐, 엄폐를 한 화랑들이 민첩하게 숨어 들어간 곳은 대체 어디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화랑들의 얼굴 가득한 비장함이 돋보인다. 복면 너머로 보이는 강렬한 눈빛, 장난기 따위 없이 의미심장한 표정 등이 시선을 강탈하는 것. 사진만으로도 이들이 얼마나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는지, 얼마나 진지한 마음을 먹고 행동하는지 고스란히 드러난다.

 

또 한 가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것은 반류(도지한 분)의 행방이다. 반류는 사절단의 신분으로서 남부여까지 다녀온 화랑이다. 이유가 무엇이든, 반류 역시 동방생으로서 이들 화랑과 늘 함께 움직였다. 그런 반류가 이번 잠입에 없는 이유가 무엇일지 또한 ‘화랑’ 17회의 시청욕구를 자극하는 포인트이다.

 

화랑이 되기 전, 이들은 모두 제멋대로 청춘이었다. 이름도 없이 천인촌에서 자란 선우는 ‘개새’로 불렸으며, 삼맥종은 10년 떠돌이 생활로 어디에도 쉽게 정착하지 못했다.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수호는 바람둥이였고, 바람 같은 여울은 자유분방했다. 이들이 화랑이라는 이름으로 만나, 함께 성장해왔다. 이들의 성장이 ‘화랑’ 17회에서 어떤 결과를 불러올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 ‘화랑’ 제작진은 “화랑들은 그 동안 다양한 사건과 마주하며 성장해왔다. 오늘(13일) 방송되는 ‘화랑’ 17회에서도 화랑들의 변화 촉매가 될 상황이 펼쳐질 전망. 제멋대로였지만 어느덧 신국이 화랑으로 우뚝 선 청춘들의 모습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화랑'은 1500년 전 신라의 수도 서라벌을 누비던 꽃 같은 사내 화랑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 눈부신 성장을 그리는 청춘 사극이다. 어둠 속 복면 쓴 화랑들의 비장한 다짐은 오늘(13일) 오후 10시 KBS2에서 방송되는 ‘화랑’ 17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