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2 (목)

  • -동두천 29.7℃
  • -강릉 29.4℃
  • 구름조금서울 29.6℃
  • 맑음대전 32.0℃
  • 구름조금대구 31.7℃
  • 연무울산 25.4℃
  • 맑음광주 31.8℃
  • 연무부산 24.8℃
  • -고창 27.0℃
  • 구름많음제주 24.7℃
  • -강화 25.6℃
  • -보은 31.2℃
  • -금산 30.7℃
  • -강진군 28.7℃
  • -경주시 30.5℃
  • -거제 27.2℃

‘7일의 왕비’ 연우진 이동건 슬픈 형제, 이제 걷잡을 수 없어

형제간 대립 시청자 안타까움 자아내

 

(서울 뉴스드림=고재완 기자) '7일의 왕비연우진 이동건 형제의 대립은 이제 걷잡을 수 없다.

 

KBS 2TV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연출 이정섭/제작 몬스터 유니온)를 이끄는 두 스토리는 세 남녀의 운명을 건 사랑형제의 슬픈 대립이다. 전자인 사랑이 치명적 감성으로 시청자의 애를 태운다면, 후자인 형제의 대립은 안타까움으로 안방극장의 가슴을 두드린다. 이 두 스토리가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7일의 왕비에서 눈 뗄 수 없게 만든다는 반응이다.

 

621일 방송된 7회 역시 사랑, 대립 두 스토리의 조화가 돋보였다. 신채경(박민영 분), 이역(연우진 분), 이융(이동건 분)이 사랑이라는 감정으로 인해 폭풍 같은 사건에 휩싸이게 된 것. 신채경을 향한 이역과 이융의 감정은, 결과적으로 두 형제의 대립을 불러올 것으로 예측된다. 원망과 분노를 넘어 사랑이라는 감정까지 더해진 형제의 대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622‘7일의 왕비제작진이 이역과 이융 형제의 의미심장한 대립을 엿볼 수 있는 8회 한 장면을 선공개해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역은 정체를 숨긴 채 누군가를 향해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누구인지 모를 표적을 바라보는 이역의 눈빛에는 분노와 원망, 복수심과 슬픔 등 여러 감정이 뒤엉켜 있다. 마치 5년 동안 이융을 향해 품어온 이역의 복잡한 마음처럼. 여기에 팽팽하게 당겨진 활시위는 극의 긴장감을 보여주는 듯 하다.

 

그런가 하면 이융의 모습 역시 한껏 날이 서 있다. 그의 바로 옆에 화살이 날아와 박힌 것. 종이에 쓰여 있는 어떤 글을 읽으며 당황한 듯한 이융도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이융은 이역과 닮은 사내가 있음을 인지한 상황. 이런 가운데 정체불명의 화살과 편지가 날아왔으니 이융이 불안과 분노에 휩싸이는 것은 당연하다.

 

무엇보다 돋보이는 것은 연우진, 이동건 두 배우가 뿜어내는 팽팽한 카리스마와 긴장감이다. 한 치의 양보도 없을 만큼 강렬한 아우라는 물론, 눈빛과 표정만으로 순식간에 극중 인물에 몰입하게 만드는 배우들의 열연까지. ‘7일의 왕비시청자들이 형제의 대립에, 두 남자배우의 매력과 연기에 열광하는 이유를 짐작할 수 있다.

 

이와 관련 ‘7일의 왕비제작진은 오늘(22) 이역과 이융의 대립은 더욱 강렬하게 수면 위로 드러나게 된다. 물론 그 중심에는 신채경이 있다.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스토리와, 그 안에서 펼쳐질 연우진 이동건 두 배우의 열연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은 단 7,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팩션 로맨스사극이다. 연우진 이동건의 처절하고 치열한 대립이 펼쳐질 ‘7일의 왕비’ 8회는 오늘(22) 오후 10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