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9 (수)

  • -동두천 -0.2℃
  • -강릉 8.0℃
  • 구름많음서울 1.3℃
  • 흐림대전 4.9℃
  • 흐림대구 10.3℃
  • 흐림울산 11.5℃
  • 흐림광주 7.7℃
  • 흐림부산 13.2℃
  • -고창 5.8℃
  • 흐림제주 10.4℃
  • -강화 -0.5℃
  • -보은 4.7℃
  • -금산 5.2℃
  • -강진군 7.7℃
  • -경주시 10.9℃
  • -거제 13.3℃

‘의문의 일승’ 가짜 형사 된 윤균상, 소름 돋는 반전 엔딩

시청자 심장폭행 엔딩
스토리+반전 엔딩 ‘안방극장 압도’


(서울 뉴스드림=고재완 기자) ‘의문의 일승’ 예측불가 엔딩의 마법이 안방극장을 강타했다.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연출 신경수/제작 래몽래인)이 짜임새 있는 스토리, 박진감 넘치는 연출, 극을 꽉 채우는 배우들의 빈틈없는 열연 등이 어우러진 웰메이드 드라마로 강렬한 첫 시작을 알렸다. 여기에 ‘의문의 일승’만의 또 하나의 강력한 시청 포인트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다음 이야기를 볼 수밖에 없게 만드는 마성의 엔딩이 바로 그것. 

11월 28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 3,4회에서는 김종삼(윤균상 분)과 진진영(정혜성 분)의 과거가 등장, 김종삼이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된 이유가 밝혀지며 촘촘한 스토리로 몰입도를 높였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의 백미는 엔딩이었다. 사형수 김종삼에서 형사 오일승으로 신분이 뒤바뀐 극적 변화가 반전을 선사,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모두의 궁금증을 자극했던 김종삼이 사형수가 된 이유가 밝혀졌다. 어린 시절 김종삼은 엄마가 돌아가신 후, 딱지(전성우 분)와 도둑질을 하며 생활했다. 이 과정에서 형사 강철기(장현성 분)와 만난 김종삼은 그의 밑에서 2년 동안 망원 생활을 하며, 경찰에 대한 꿈을 키워나갔다. 

하지만 김종삼에게 비극이 찾아왔다. 경찰 합격을 앞두고, 강철기에게서 마지막으로 부탁받은 망원일이 김종삼의 삶을 송두리째 빼앗는 결과를 낳은 것. 김종삼은 망원일을 했던 음식점에 우연히 들렀다가 검사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몰리게 됐다. 강철기는 이미 실종이 된 상태였고, 강압 수사에 못 이겨 거짓 자백을 하게 된 김종삼은 결국 사형수가 됐고, 함께 있던 딱지 역시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10년이 흘렀다. 김종삼은 출소를 하는 딱지에게 진진영에게 오일승 형사의 위치를 알려주라고 전했다. 그리고 김종삼은 탈옥 벙커를 통해 밖으로 나와 오일승 형사의 시체를 옮기고 교도소로 돌아왔다. 그러나 의문의 남자에게 습격을 당하며, 극의 긴장감은 최고조로 치솟았다. 

여기서부터 모두를 소름 돋게 한 엔딩이 펼쳐졌다. 딱지의 연락을 받은 형사 팀이 오일승 형사의 시체가 있는 곳으로 출동했다. 그곳에는 오일승 형사의 시체가 있었다.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던 순간, 오일승 형사가 갑자기 깨어나며 몸을 돌렸다. 그 얼굴은 바로 김종삼이었다. 놀란 진진영이 신분증을 확인했지만, 사진 역시 김종삼의 얼굴이었다. 

순식간에 김종삼에서 가짜 형사 오일승으로 모든 신분이 뒤바뀐 모습은 마지막까지도 긴장을 놓을 수 없게 했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 형사가 된 김종삼이 앞으로 이 상황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불가 전개에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김종삼의 사연에 몰입하게 한 흡입력 있는 스토리, 윤찬영(어린 김종삼 역)과 신이준(어린 진진영 역)의 호연, 반전의 재미를 더한 강렬한 엔딩까지. 3,4회는 잠시도 시선을 돌릴 수 없었다. 점점 탄력을 받아 스토리의 날개를 달고 있는 ‘의문의 일승’, 다음 주부터 등장할 가짜 형사가 된 김종삼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 오일승(윤균상 분)의 인생 몰빵 배짱 활극.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가 '가짜 형사 오일승'이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다.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