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8 (목)

  • -동두천 3.1℃
  • -강릉 9.1℃
  • 연무서울 4.4℃
  • 연무대전 7.1℃
  • 연무대구 9.0℃
  • 연무울산 9.5℃
  • 연무광주 9.1℃
  • 연무부산 11.3℃
  • -고창 6.7℃
  • 박무제주 10.1℃
  • -강화 3.3℃
  • -보은 5.8℃
  • -금산 6.5℃
  • -강진군 9.3℃
  • -경주시 8.8℃
  • -거제 10.6℃
기상청 제공

중소기업 설상여금 평균 42만원… 대기업의 절반수준

잡코리아 조사, 중기 설날 상여금 지급기업 61.4%, 작년보다 9.3%P 늘어


(서울 뉴스드림=권영석 기자)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는 중소기업이 작년보다 소폭 증가할 전망이다. 설 상여금 지급을 결정한 중소기업들은 직원 1인당 평균 42만원을 지급할 예정으로, 이는 대기업 상여금의 절반 수준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중소기업 267개사와 대기업 81개사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2018 무술년 설날 상여금 지급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대기업의 85.2%, 중소기업 61.4%올해 상여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난 해 잡코리아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지급한다는 응답이 52.1%였던 것과 비교하면, 9.3%P가 증가했다.

 

설 상여금을 지급하겠다는 중소기업은 증가했지만, 상여금 지급액수는 지난 해와 비슷한 수준에서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 조사결과 올해 중소기업의 직원 1인당 상여금 지급액은 평균 42만원으로 지난해 426천원보다 6천원이 적은 금액으로 집계됐다. 올해 대기업 설 상여금액은 중소기업의 두 배에 달하는 평균 849천원으로 조사됐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한 기업들은 그 이유(*복수응답)상여금 없이 선물을 지급한다(38.3%)’경기가 좋지 않아서(33.9%)’, ‘연봉 이외에 지급하는 것이 없어서(30.4%)’ 등을 주로 꼽았다. 15.7%지난 해 실적이 낮아서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조사에 참여한 기업 10곳 중 7곳은 직원들에게 설 선물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도 밝혀졌다(72.1%). 기업들이 직원 설 선물로 준비 중인 품목(*복수응답)을 살펴보면 식료품 및 음료가 44.6%의 응답률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생활용품(31.9%), 상품권 및 기프트카드(19.5%), 건강식품(18.7%)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가전제품(5.6%), 미용용품(2.8%), 기타(2.4%) 등의 응답이 있었다.

 

한편, 이번 215일부터 18일에 이르는 총 4일의 연휴 외에 추가 휴무일을 지원하는 기업은 많지 않을 전망이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업 59.8%설 연휴 별도의 추가 휴무일을 지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추가 휴무일을 제공한다는 기업은 대기업 55.6%, 중소기업 35.6%로 대기업이 보다 많았다.

 

추가 휴무일로 지원될 날짜는 연휴 뒷날인 219()57.9%로 가장 낳았다. 연휴 전날인 214일을 선택한 응답도 41.4%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