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30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조금강릉 31.7℃
  • 연무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30.0℃
  • 흐림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7.5℃
  • 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25.2℃
  • 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22.4℃
  • 구름조금보은 27.4℃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8.3℃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영광군, 두릅으로 새로운 산림소득작목 창출

 

(영광 뉴스드림=배진용 기자) 전남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올해 봄 묘량면 삼학리 임야 6㏊에 조림사업으로 두릅나무 묘목 1만8천본을 심고 지난 6월에 조림지 풀베기를 했다.

 

올봄 한 뼘 남짓한 묘목으로 심은 두릅나무 새순은 지금 땅을 덮을 정도로 자랐다.

 

영양소가 풍부해 '봄나물의 제왕'이라 불리는 두릅나무 껍질은 당뇨병과 신장병의 약재로, 과실과 잎, 뿌리 등은 위의 기능을 돕는 건위제로 쓰여 뿌리부터 잎까지 버릴 것이 없어 청정임산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 숲이 우거지면서 자연산 두릅의 생산량이 감소하고 있어 임야에 두릅을 재배해 단기 소득을 올리려는 임업인이 늘고 있다.

 

군 묘량면 삼학리 산주인 김 모 씨는 "향후 연간 6천만 원의 소득을 창출할 것"이라며 "앞으로 두릅나무 식재를 확대해 영광군에도 두릅나무 작목반이 생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두릅은 배수가 잘되고 양지바른 비탈면, 절개지, 평지 상관없이 잘 자라는 작물이라 호두에 이어 영광군을 대표하는 임산물로 선도 역할을 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