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30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조금강릉 31.7℃
  • 연무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30.0℃
  • 흐림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7.5℃
  • 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25.2℃
  • 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22.4℃
  • 구름조금보은 27.4℃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8.3℃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인천시, 내주부터 지역별 수돗물 정상화 판단

(세종 뉴스드림=박지환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 주관으로 지난 21일부터 설치·운영하고 있는 '수돗물 안심지원단'은 22∼27일 총 5회에 걸쳐 실시한 수질검사결과를 종합 분석한 결과 수돗물 수질은 사고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고 30일 밝혔다.

 

사태 발생 초기 수질검사와 27일 실시한 검사 결과를 비교하면 개선추세가 뚜렷하게 확인됐고 수질검사 결과 모든 시료가 먹는물 수질기준을 만족했고 검출수준도 불검출수준에 근접해 수질에 대한 안전성이 확보된 것으로 판단됐다.

 

다만 수돗물의 수질분석 결과가 사고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지만 필터를 통한 실험결과는 아직은 만족할만한 수준에 도달되지 않아 완전히 정상화됐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보고 있다.

 

필터의 착색원인에 대해 전문가들은 철·망간 등 착색영향물질은 이온과 입자 형태로 존재하는데 이온 형태의 철, 망간이 염소와 반응하면 산화돼 입자성을 띠게 되고 필터에 쉽게 들러붙게 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다만 먹는물 수질기준을 만족하는 정도의 입자성 착색물질은 인체에는 유해하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수돗물 안심지원단'은 수돗물 수질이 사고 이전으로 회복됐으나 사고에 따른 주민 불안감을 고려해 보다 엄격한 판단 잣대를 가지고 정상화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먼저 정상화 여부는 수질 분석결과와 함께 필터테스트 결과까지 반영해 지역별 상황도 고려하며 순차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이는 환경부 '정상화지원반'에서 수돗물 복구를 위해 지역별 배수작업을 여전히 진행하고 있고 아파트의 경우 저수조 청소 등이 진행 중이거나 완료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관망의 수질이 가변적임을 고려한 조치이다.

 

'수돗물 안심지원단'에서는 다음 주부터 추가 관측을 거쳐 음용 가능 여부를 배수 구역 내 블록별 또는 지역별로 확인해줄 계획이다.

 

환경부 '수돗물 정상화지원반'은 시와 함께 18일 발표한 정상화 일정에 따라 공촌정수장 정수지와 배수지 청소를 완료했고 급배수관에 대한 이토도 수질상황을 모니터링 해가면서 주민 체감 수준에 도달할 때(7월 초)까지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아파트 등의 저수조 청소 안내에 대해서는 강화는 27일, 영종은 28일 안내를 했고 서구는 오는 29일부터 안내할 예정이다.

 

현재 수돗물 피해 학교 161개교 중 생수 및 급수차 활용, 상수도 사용 등을 통해 자체 조리해 급식하는 학교는 147개교이며 그 외 위탁, 대체급식 실시는 11개교, 급식 미실시 학교는 3개교이다.

 

당초 급수차는 6월까지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타 지자체·국방부·한국수자원공사에 협조 요청해 7월 첫째 주까지 연장 지원하고 그 이후는 정상화 수준을 보아가며 지원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환경부와 시는 학교급식 정상화를 위해 다음 주부터 환경부 주관으로(수공, 환경공단, 인천시) 10개 팀을 구성해 학교 수돗물 수질분석을 실시할 계획이다.

 

학교별로 수질분석과 필터테스트를 병행해 안전한 수돗물로 판단할 수 있을 때까지 재검증한 후 정상급식 가능 여부를 안내할 예정이며 교육 당국은 학교급식 정상화 시점에 대해 수질검사결과 및 학교, 학부모 의견 등을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시는 주민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아파트 게시판 공지 및 단지 내 안내방송을 활용해 지역별 복구진행상황, 수질 상태·개선 예상시점을 알려드릴 예정이다.

 

먹는물 공급과 관련해서 인천시, 서구청, 중구청은 27일 생수 37톤(누적 4천285톤)을 추가 지원했고 특히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1만 명에 대해 생수 구매비용을 1인당 1만 원을 지급 중이다.

 

정부는 "주민들이 만족할 만한 수준에 도달할 때까지 수돗물 정상화를 지원할 계획"이며 "'수돗물 안심지원단'도 당분간 시에 상주하면서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