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30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조금강릉 31.7℃
  • 연무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30.0℃
  • 흐림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7.5℃
  • 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25.2℃
  • 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22.4℃
  • 구름조금보은 27.4℃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8.3℃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익산시, 원도심 도시재생 '젊은 도심으로 탈바꿈'

(익산 뉴스드림=박지환 기자) 전북 익산시(시장 정헌율)가 낙후된 원도심 일대에 다양한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면서 활기를 되찾아가고 있다.

 

특히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생활여건을 개선하고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다양한 콘텐츠 자원을 발굴하는 등 활력 넘치는 젊은 도심으로 전환하는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28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국토교통부 도시재생뉴딜 사업 '중심시가지형'에 중앙동 일대가 선정돼 익산형 도시재생을 추진하고 있다.

 

첫 번째 사업으로 원도심 중심거리인 익산역 앞에서 국민은행 사거리까지 '문화이리로'라는 특화 거리가 조성된다.

 

총 300여 미터 구간에 조성되는 특화 거리는 사업비 20억 원이 투입되며 '빛 만남의 길'이라는 주제로 익산역의 과거와 미래를 빛으로 표현한다.

 

이와 함께 다양한 경관 조형물과 탄생석을 모티브로 한 공공시설물을 설치해 원도심을 하나로 연결하는 만남과 소통의 장소로 탄생시킬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최근 기본계획 구상이 마무리됐고 올 하반기에 착공에 들어가 내년 상반기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각종 도시재생사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어울림 플랫폼을 건립하기 위한 절차도 본격화됐다.

 

시는 빈 건물로 방치됐던 옛 하노바호텔을 매입해 건물 리모델링을 위한 설계용역에 착수했다.

 

이곳은 창업과 일자리, 문화예술까지 아우르며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와 함께 주차장이나 문화예술 전시 공간, 공연장 등 주민편의시설을 확충하기 위한 설계용역도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KTX 익산역 주변지구 새뜰마을 사업과 평화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도 함께 추진해 원도심의 활성화를 꾀할 방침이다.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주민들의 참여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주민들의 생생한 아이디어를 담아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올해 초부터 도시재생대학원 주민전문가 과정이 운영되고 있다.

 

최근 1기 수료식을 마쳤으며 이 과정에서 주민들이 최종 10가지 사업을 제안했다.

 

제안된 사업은 보완과정을 거쳐 후속 연계사업으로 실행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정헌율 시장은 "원도심 일대 도시재생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