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흐림동두천 10.4℃
  • 구름많음강릉 17.7℃
  • 서울 11.0℃
  • 흐림대전 14.7℃
  • 구름많음대구 18.5℃
  • 흐림울산 18.9℃
  • 흐림광주 17.6℃
  • 구름많음부산 17.6℃
  • 흐림고창 15.5℃
  • 맑음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2.0℃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5.3℃
  • 구름많음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삼양식품, 지난해 영업익 953억… 매출 6천억 돌파

판관비 적은 해외 수출 비중 높아져

URL복사

 

(서울 뉴스드림=박지환 기자) 삼양식품이 지난해에도 역대 최고 매출과 영업이익을 갈아치웠다. 해외 유통망 강화 전략, 주력 수출 제품 확대, 코로나19로 인한 라면 수요 증가 등이 국내외 매출로 이어지며 실적이 큰 폭으로 확대됐다.

 

삼양식품은 18일 2020년 연결 기준으로 매출 6485억원, 영업이익 953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9.3%, 21.9% 증가했다.

 

해외 매출은 전년 대비 35.8% 늘어난 3703억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3000억원을 돌파했다. 전체 매출에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57%로 늘었다. 코로나19로 수요가 증가한 가운데, 불닭소스 등으로 주력 판매 제품을 확대하고 유통망 효율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한 것이 주효했다. 최대 수출 지역인 중국과 동남아시아는 전년 대비 매출이 각각 20%, 18% 증가했고 미국 매출은 전년 대비 120% 증가하며 가장 큰 성장세를 보였다.

 

내수에 비해 판매관리비가 적게 소요되는 수출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늘면서 영업이익도 개선됐다. 이미 2020년 3분기에 2019년도 영업이익을 넘어섰으며, 2020년 연간 영업이익률은 식품업계 평균을 상회하는 14.7%를 기록했다.

 

국내에서는 컬래버레이션 신제품, 불닭브랜드 라인업 강화 등으로 지난해보다 2.7% 상승한 2782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올해는 특정 지역과 브랜드에 집중되어 있는 매출 구조를 개선하며 해외사업부문의 내실을 다시는 한편, 국내에선 건강과 환경을 중시하는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여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행/레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