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1 (수)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1.4℃
  • 흐림서울 23.2℃
  • 대전 23.8℃
  • 흐림대구 27.0℃
  • 흐림울산 27.9℃
  • 흐림광주 25.9℃
  • 흐림부산 27.4℃
  • 구름많음고창 26.4℃
  • 구름많음제주 33.2℃
  • 흐림강화 23.6℃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7.4℃
  • 구름많음경주시 23.8℃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세브란스병원, 코로나19 치료 최전선 공개

‘세브란스 코로나 병동의 기록’ 사진전 개최…치료병동 모습 담아내

URL복사

(서울 뉴스드림=설동훈 기자) 코로나19 감염병 치료의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들의 모습이 일반인들에게 처음 공개된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은 6월 25일부터 ‘세브란스 코로나 병동의 기록’ 온라인 사진전을 개최하고 있다. 사진전에는 지금껏 많은 언론보도를 통해 소개된 코로나 검사 등 병원 외부의 모습이 아닌 코로나19 감염병동에서 국민을 지켜내기 위해 노력하는 의료진들의 뜨거운 사투가 공개됐다.

 

이번 사진전은 박기호 사진작가가 재능기부로 코로나 병동의 모습을 담았다. 박기호 작가는 지난 4월부터 1개월간 코로나19 감염병동에서 활동하는 의료진들의 모습, 감염병동 병실 안에서 환자를 보살피는 모습, 코로나19로 인해 안타깝게 임종을 맞이하는 모습 등을 수천 장의 사진으로 기록했고 이번 전시회에는 최종 78장의 기록을 국민에게 보여준다.

 

사진전은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홈페이지 내 전시관에 마련됐다. 네이버에 ‘세브란스병원’을 검색하고 홈페이지 접속하면 메인화면에서 바로 사진 전시관으로 연결된다. QR코드를 이용할 경우 바로 사진이 있는 홈페이지로 연결된다.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은 “사진 속 모습은 세브란스병원 의료진의 기록이지만 이는 전국에서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싸우는 의료진들의 모습과 같을 것”이라며 “감염병 치료에 애쓰고 있는 모든 의료진을 끝까지 응원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기호 작가는 “처음 코로나 방호복을 입고 병동에 들어갔을 때 다른 세계에 와 있는 느낌이었고 예측하지 못했던 환경에 놀랐지만, 더 놀란 점은 그 환경에서도 묵묵히 정성껏 일하는 의료진들의 모습이었다”며 “프로젝트가 마무리될 시점에 한 간호사에게 힘들지 않냐 개인적으로 물어보니 지금 이 시간에도 환자들을 어떻게 더 보호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하게 된다고 할 정도로 코로나19 병동에서 근무하는 것에 상당한 프라이드를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세브란스병원은 지난해 12월부터 코로나19 감염병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병동과 중환자 대응 설비를 마련했다. 병원 본관과 분리된 건물인 광혜관 감염병동에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를 위한 25개 치료 병상을 확보하고 음압시설과 호흡기 치료시설을 증설했다. 중환자를 돌보기 위한 전문의와 간호사 등 130여 명의 의료진도 투입했다.

 

2021년 6월 현재까지 이 병동에서 코로나19 감염병 확진자 115명이 입원해 치료받았으며 이 중 위중증으로 호흡기 치료가 필요했던 환자 96명이 완치돼 무사히 퇴원했다.









여행/레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