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4.1℃
  • 흐림서울 25.3℃
  • 흐림대전 24.1℃
  • 흐림대구 24.3℃
  • 흐림울산 22.2℃
  • 광주 22.5℃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3.7℃
  • 흐림제주 27.3℃
  • 흐림강화 23.4℃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코로나 시대, 회사 내 소통 절벽 생겼다

잡코리아 조사... 직장인 41.4% “더 어려워졌다”
비대면 소통서 오는 의사전달 한계와 오해 때문

URL복사

 

(서울 뉴스드림=김교연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재택근무를 하는 기업들이 늘면서 효율적인 사내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고민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실제 직장인 10명 중 4명 이상이 코로나19 이후 사내 소통이 더 어려워졌다고 응답했으며, 그 이유는 비대면 소통에서 오는 의사전달의 한계와 오해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성공 1위 플랫폼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가 남녀 직장인 1,2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사내 커뮤니케이션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41.4%가 ‘더 어려워졌다’고 응답했다. 반면 58.6%는 ‘코로나19 이전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직장인들이 코로나19 이후 사내 소통이 더 어려워졌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비대면 소통에서 오는 의사전달의 한계와 오해 때문이 응답률 57.9%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재택근무 등으로 구성원 간 소통이 줄어듦(44.1%) △쌍방향 소통이 아닌 일방적인 소통(41.4%) △회사에 대한 정보를 접할 기회가 줄어듦(29.6%) △혼자 의사경절하고 일하는 문화에 점차 익숙해짐(21.5%) 등의 순이었다.

 

또한 78.3%는 코로나19 이후 사내 커뮤니케이션 방식이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들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코로나19 이후 효율적인 사내 소통 방식으로는 기프티콘 등 모바일 상품권 증정을 통한 △언택트 회식이 응답률 61.9%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화상회의 플랫폼 활용(35.6%) △사내 온라인 커뮤니티 운영(32.3%) △직원들 대상 라이브 방송(15.2%) △사내 웹진(10.4%) 등의 의견도 있었다.

 

한편,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이 평가하는 근무하고 있는 회사에 대한 사내 커뮤니케이션 점수는 10점 만점 기준에 평균 5.5점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현재 근무 중인 회사에서 하고 있는 사내 커뮤니케이션 방식 중 직장인들이 효과가 있다고 생각하는 항목으로는(*복수응답) △직원 고충 처리 제도가 응답률 47.4%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직원 만족도 조사(43.8%)와 △이의 제기 및 제안 제도(41.3%) △직급. 호칭파괴(26.9%) 등의 순이었다.

 

반면, 사내 커뮤니케이션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제도로는(*복수응답) △대표이사 면담이 응답률 43.3%로 가장 높았으며, 근소한 차이로 △전사 워크샵 등 사내행사(40.4%)가 2위에 올랐다. 이 외에 △사내 동호회 활동(30.9%) △타운홀 미팅(28.3%) △직급. 호칭 파괴(28.3%) △사보 발행 및 사내방송(26.9%) 등도 사내 소통에 도움이 되지 않는 항목으로 꼽혔다.

 

사내 소통에 대한 중요성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공감하고 있었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93.9%가 ‘사내 커뮤니케이션이 잘되는 기업이 성과도 좋다’고 응답한 것.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작업 분담이 잘 이뤄져 업무가 신속하게 처리된다(54.0%) △직원 만족도가 높아져 이직률이 낮아진다(47.8%) △타 부서와의 연계가 잘되어 생산성이 높아진다(38.3%) △회사의 비전 공유로 업무에 대한 책임감이 높아진다(21.4%) △빠른 문제점 파악으로 회사의 리스크를 감소시킨다(16.4%) 등의 의견이 있었다.









여행/레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