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5 (목)

  • 흐림동두천 14.8℃
  • 흐림강릉 13.8℃
  • 흐림서울 15.8℃
  • 박무대전 17.1℃
  • 흐림대구 15.7℃
  • 흐림울산 15.0℃
  • 박무광주 16.1℃
  • 부산 13.9℃
  • 흐림고창 14.4℃
  • 박무제주 15.6℃
  • 흐림강화 16.8℃
  • 흐림보은 15.5℃
  • 흐림금산 16.0℃
  • 흐림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스마트팜 시설 불법 얼룩져

SK 사업 시행, 농업진흥구역 내 농지에 임의설치 물의

(세종 뉴스드림=박지환 기자) 세종시 연동면 예양리 일대에 농어민 교육시설을 만들면서 관련 인·허가를 득하지 않고 사업을 완료한 채 운영되고 있어 물의를 빚고 있다. 위기의 농촌을 살리기 위해 정보통신 기술을 접목해 지능화된 농업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스마트팜’ 교육장 조성 사업을 진행한 SK는 사업 시행에 필요한 관련법을 무시한 채 농업진흥구역 내 농지에 임의대로 설치했다. 사업 시행에 앞서 관련법인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과 ‘농지법’ 및 건축법 등 관계 법령에 따라 세종시에 인·허가를 득해야 했지만 이러한 절차는 무시된 채 수년간 설치·운영하고 있었고 세종시는 이러한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현재 이 곳은 재단법인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관리·운영하고 있는 상황이다.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와 SK는 2015년 9월부터 연동면 예양리에 ‘두레농장’을 건립하기 시작했고, 이곳에서 스마트폰으로 재배시설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팜’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SK 담당자 A모씨는 “영구적인 사업이 아니라 일시적으로 하는 사업이라 관련법에 대한 인·허가를 득해야 하는지 몰랐다”며 “세종시에서 원상복구에 대한 공문이 발송되면 그에 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