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0 (화)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1.3℃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4.9℃
  • 맑음울산 5.8℃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8.6℃
  • 맑음고창 5.3℃
  • 구름조금제주 12.9℃
  • 맑음강화 -1.3℃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SK텔레콤, 재난문자 수신 사각지대 줄인다

안드로이드9.0부터 외산 자급제 해외 직구 단말 이용자도 통신사 상관없이 재난문자 수신

(서울 뉴스드림=권영석 기자) #. 해외 직구 사이트를 통해 안드로이드 OS 단말을 구입해 사용중인 A씨도 OS업그레이드를 하면 폭우, 폭염, 태풍, 지진 등이 발생 시 재난문자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국내용으로 출시된 모델이 아닌 경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하더라도 재난문자 수신이 불가능했지만 SK텔레콤과 구글이 협력해 국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이용자들에게 재난문자 수신을 지원하기 때문이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구글과 협력해 안드로이드9.0(Pie) 운영체제를 적용하는 자급제 단말이나 해외 직구(직접 구매) 단말을 이용하는 고객에게도 재난문자 수신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탑재 단말 이용 고객은 안드로이드9.0으로 업그레이드하는 경우 이통3사, 알뜰폰 등 이용중인 통신사와 상관 없이 재난문자를 수신 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이 국민 안전에 기여하는 등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는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탑재된 외국 제조사의 자급제 단말이나 해외 직구 단말 이용 고객은 스마트폰을 사용하더라도 재난문자를 정상적으로 수신할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