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0 (일)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5.1℃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기업/산업

전체기사 보기

GfK “2018년 가전제품 판매액 최초 1조 유로 돌파”

2018년 전세계 가전 시장 트렌드 발표 프리미엄 제품 수요 갈수록 커져 가전제품 판매액 상승세 이어갈 것 2019년 1조 3백억 유로 달성 기대

(서울 뉴스드림=김교연 기자) 2018년 기준 전세계 소비자 가전 연간 판매액이 1조1백억 유로(약 1,297조원)를 달성해 역대 최고액을 세웠다. 이는 2017년 대비 4% 증가한 수치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GfK는 14일 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2018년 한 해 소비자 가전 판매 점유율이 통신가전(44%), 대형가전(17%), IT/사무용기기(16%), 영상/음향가전(15%), 소형가전(8%) 순이었다고 밝혔다. GfK 소비자 가전 담당 관계자 마커스 킥 (Markus Kick)은 “전세계적으로 가전제품 판매액이1조 유로를 넘어서는데 통신가전, 소형가전, 영상/음향 가전의 영향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고가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수요가 갈수록 높아지면서 전체 소비자 가전 시장의 규모가 커졌고 2019년에는 판매액이 1.03조 유로 (약1,322조원)까지 치솟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만큼 가전 시장에 대한 수요가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다. 실제 지난 한 해 통신가전의 인기는 다른 가전제품의 시장 규모를 압도할 정도로 강력했다. 스마트폰 1인 1대 시대인 요즘 관련 고가 제품이 다양하게 출시되면서, 지난해 판매액은 무려 4천 4백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