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1 (수)

  • -동두천 -1.8℃
  • -강릉 3.0℃
  • 흐림서울 -0.5℃
  • 흐림대전 0.9℃
  • 구름많음대구 5.3℃
  • 구름많음울산 7.0℃
  • 연무광주 4.5℃
  • 흐림부산 7.7℃
  • -고창 1.4℃
  • 연무제주 8.1℃
  • -강화 -2.2℃
  • -보은 0.5℃
  • -금산 0.8℃
  • -강진군 4.0℃
  • -경주시 2.8℃
  • -거제 7.2℃
기상청 제공

전국소식

전체기사 보기

당진시 엇박자 행정… 불법 행위 조치 결과 주목

시 소유 농지 경작 아닌 다른 용도 사용돼 농지법 위반에 담당부서 “원상복구 명령 내렸다” 대부 계약 체결 담당부서 “대부계약 취소할 수 없다”

(당진 뉴스드림=박지환 기자) 시 소유의 농지를 개발행위 허가 및 농지전용 협의를 득하지 않아 경작이 아닌 다른 용도로 대부계약을 체결하는 것은 관련법 위반임에도 당진시가 (주)H건설과 잡종지 목적으로 사용하게 대부 계약을 체결해 물의를 빚고 있다. 당진시 합덕읍 옥금리 192-4번지는 시 소유의 농지로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서해선 복선전철 3공구를 시행하는 (주)H건설과 공사를 위한 가설사무소와 주차장 부지로 사용하기 위해 대부계약을 체결했다. 현제 대부 계약이 체결된 농지에는 사무소와 주차장 부지로 조성돼 사용하고 있지만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른 개발행위 허가와 ‘농지법’에 따른 농지 전용 허가를 득하지 않아 관련법을 위반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가설건축물축조 신고 당시 건축물 담당자는 농지를 담당하는 부서와 협의를 득해야 했으나 농지부서와 협의 없이 가설건축물축조 신고를 받아 행정의 허술함을 보여주고도 있다. 취재가 진행되자 농지 담당 공무원 A씨는 “농지법을 위반한 것은 사실이며 농지법에 따라 원상회복 명령서를 발송했다.면서 “기간 내에 원상 복구가 이루지지 않으면 고발 조치를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농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