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6 (금)

  • 흐림동두천 9.8℃
  • 흐림강릉 8.6℃
  • 흐림서울 9.6℃
  • 흐림대전 11.9℃
  • 흐림대구 12.1℃
  • 울산 10.8℃
  • 흐림광주 10.4℃
  • 흐림부산 13.0℃
  • 흐림고창 10.1℃
  • 흐림제주 12.5℃
  • 흐림강화 9.5℃
  • 흐림보은 10.1℃
  • 흐림금산 10.0℃
  • 흐림강진군 11.3℃
  • 흐림경주시 10.4℃
  • 흐림거제 13.7℃
기상청 제공

서울/인천/경기

전체기사 보기

김포 한강에 ‘평화의 배’ 띄우다

시 승격 21주년 맞아 한강하구 물길 열기 사전답사 행사 가져

(김포 뉴스드림=박도용 기자) 김포시가 시 승격 21주년을 맞아 1일 한강하구 전류리 포구부터 시암리까지 한강하구 물길 열기 사전답사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정하영 김포시장과 환경, 학술 분야 전문가들은 오후 3시 10여 척의 배에 올라 한강하구 중립 수역 앞 시암리 습지까지 물길을 열고 돌아왔다. 이날 항행은 민간선박들이 어로한계선을 넘어 한강하구 중립수역 인근까지 물길을 연 데 큰 의미가 있다. 김포시는 이번 사전답사를 바탕으로 오는 4월 27일 다시 한강하구 물길열기 행사를 열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한강하구 남북공동조사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민간에게 자유항행을 허용하기로 합의한 이후 첫 번째 항행 시도였다. 오는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고, 한강하구의 자유항행을 축하하기 위해 평화의 물길열기 행사 전 사전 답사의 성격이다. 김포시는 당초 전류리 포구부터 유도(留島)까지 왕복 45km 구간을 운행할 예정이었으나 최근의 남북 관계를 고려해 중립수역 입구까지 구간을 축소했다. 한강하구는 1953년 정전협정에 남북의 민간선박이 자유롭게 항행할 수 있도록 되어 있지만 ‘민감수역’으로 분류돼 사실상 어로한계선 이북으로는 민간선박 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