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0.5℃
  • 구름많음서울 25.3℃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7.9℃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21.8℃
  • 흐림부산 18.1℃
  • 흐림고창 23.2℃
  • 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25.9℃
  • 흐림보은 17.9℃
  • 흐림금산 18.2℃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서울 고대부터 현대까지 한 눈에…

서울역사편찬원 ‘서울2천년사’ 총 40권 완간

URL복사

 

(서울 뉴스드림=홍성인 기자) 304명의 집필진이 참여해 서울 역사를 집대성한 책이 완간됐다.

 

서울역사편찬원(원장 김우철)은 고대부터 현대까지 서울의 2천년 역사를 집대성한 서울2천년사40권을 완간했다고 17일 밝혔다.

 

2012년 기획을 시작으로 20135, 201413, 201511, 201611권 등 5개년 사업이 총 40권으로 결실을 맺은 것이다.

 

서울2천년사1977년부터 20년에 걸쳐 발간했던 서울육백년사’ 1~10권을 증보 및 수정한 것으로 서울 역사를 600년에서 2000년으로 재정립, 역사도시로서 서울의 올바른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한 목적에서 발간했다.

 

서울2천년사는 역사학자를 비롯한 각 분야 전문가 304명의 집필진, 집필 원고는 200자 원고지로 6만 매에 이르며, 수록사진만도 약 4,000장에 달하는 방대한 작업이었다.

 

40권은 총설(1), 선사 고대(2-7), 고려시대(8-10), 조선시대(11-20), 개항기(21-25), 일제강점기(26-30), 현대(31-40) 등 시대별로 구성하였는데, 11서울의 자연 지리환경을 시작으로 제409시장과 소비생활을 마지막으로 시대별로 총 300여 주제로 구성했다.

 

각권은 약 400쪽으로 서울 역사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는 사진과 그림, 관련 지도와 도면 등을 생동감 있게 배치했다. 또한 시민이 이해하기 쉽도록 역사용어 해설을 본문에 같이 배치하고 참고문헌과 근거 자료들을 책의 말미에 달아 읽기 쉬운 책’, ‘믿을 수 있는 책을 만들고자 노력했다.

 

김우철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역사를 모르는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서울도 마찬가지다. 2000년 서울의 역사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을 때 서울의 새로운 미래를 창조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한 의미에서 서울2천년사는 시민들에게 서울에 대한 역사적 자긍심과 필요한 지식을 제공하고, 장기적으로는 역사도시로서 서울의 가치와 역할을 알리는 데 일익을 담당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책은 서울시 신청사 지하 1층 서울책방(02-739-7033)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각권 1만원), 서울도서관을 비롯하여 시내 공공도서관에서 손쉽게 만날 수 있다. 또한, 서울역사편찬원 홈페이지(http//history.seoul.go.kr)에서 전자책(E-Book)으로도 읽을 수 있다.


한편 서울역사편찬원은 서울2천년사완간에 맞추어 서울도서관(관장 이정수)과 함께 서울2천년사 특별전시회를 개최한다. ‘서울2천년사 서울2천년사는 물론 그동안 서울역사편찬원이 발간하였던 다양한 서울역사 관련 도서들을 시민들에게 소개하는 특별전시로, 17일 오후 3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3주 동안 서울도서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진행한다.


서울대표도서관으로서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지식정보를 제공하는 서울도서관과 서울역사 연구기관인 서울역사편찬원이 함께 개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양질의 도서를 통해 2천년 역사도시로서 서울의 모습을 서울시민들에게 보다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한 것으로, 25일까지(매주 월요일과 법정공휴일은 휴관) 서울도서관 개관 중에는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도서관(02-2133-0242)으로 문의하면 된다.









여행/레저

더보기